Pencil

STAEDTLER 123 60 Natural wood pencil

Ralrara2018.07.20 22:48

SAMSUNG | NX10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3.5 | 0.00 EV | 22.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8:07:20 16:42:47



스테들러의 내추럴 우드 연필과 동일하게 원목의 느낌을 그대로 받을 수 있는 제품들은 일반적인 바디 전체에 페인팅이 된

제품에 비해 손으로 쥐었을때의 느낌이 꽤나 매력있다고 생각됩니다.


어릴적 초등학교 바닥이 나무바닥이었는데 이게 완전 썩은 나무들도 되어있어서 조금만 맨발로 밟으면 가시가 박히고 

급우중에 한 명은 헛발질 하다가 그대로 발에 나무가 관통당해서 병원에 실려간 기억도 있는터라 항상 이런 연필을 잡을때면

괜히 손이 조심스러워집니다.


SAMSUNG | NX10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5.6 | 0.00 EV | 4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8:07:20 16:43:07


내추럴 우드에 심플한 연필자체의 모습을 보면 저가형으로 나온게 아닐까 생각되지만

독일생산에 가격도 노리스 120 보다 100원 저렴한 가격이기 때문에 못난 필기용 연필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SAMSUNG | NX10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5.6 | 0.00 EV | 4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8:07:20 16:44:20


사실 타국에서 만들어진 옐로우 펜슬을 제외하고는 스테들러 연필 품질에 대해서 불만을 가져본적은 없는듯 합니다.

WOPEX의 요상한 심 품질에 불만이 살짝 있긴합니다만...


독일생산이라면 편심같은것도 확인 안 하고 넘어갈만큼의 신뢰도가 쌓여있습니다.


SAMSUNG | NX10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40sec | F/5.6 | 0.00 EV | 45.0mm | ISO-400 | Flash did not fire | 2018:07:20 16:45:08


공장에서 깎여나오는거겠지만 파버카스텔등의 회사와 비교해보면 스테들러의 제품은 뭔가 아쉬움이 남습니다.

기계로 정교하게 잘 깍여나왔다는 느낌이 아닌, 손으로 슥슥 깎아 나왔다는 느낌이 드네요.


아예 깎여나오질 않아서 새로사면 깎아쓰느라 고생인 일본산 연필을 생각하면 나왔던 불만도 다시 사그라듭니다.


ⓒ 2018 랄라라.


'Pencil' 카테고리의 다른 글

STAEDTLER 123 60 Natural wood pencil  (0) 2018.07.20
CARAN d'ACHE SWISS WOOD  (0) 2018.06.23
TOMBOW MONO / MONO R  (0) 2016.06.30
STAEDTLER Mars Lumograph black  (2) 2016.06.21
PALOMINO Graphite Pencil  (0) 2016.02.17
PALOMINO Blackwing 602  (0) 2016.02.14
BIC ECOLUTIONS™ EVOLUTION™ 650  (0) 2016.01.11
STAEDTLER Noris eco 182 30  (1) 2016.01.09
MITSUBISHI HI-UNI  (1) 2015.12.23
일본산 보석연필.  (4) 2011.09.18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