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작성자: Ralrara

홀더식 지우개의 장점은 편리성에 있다고 생각됩니다.

일반 지우개를 사용할 때는 작은 면적을 지울 때나 사용함에 따라서 커버를 어떻게 처리하느냐가

꽤 머리를 아프게 했었는데 홀더식을 사용하면 그런 고민은 없어지죠.

홀더식 지우개가 막 나오기 시작했을때는 기존 지우개에 뒤떨어지는 성능에 사용하는 걸 꺼려했는데

일전에 리뷰했었던 톰보우 모노 원 (https://ralrara.tistory.com/238?category=392091)

을 사용해보고나서는 생각이 바뀌었지만 문제는 그 이후에도 모노 원 이외의

홀더식 지우개를 사용해본적이 없었다는 겁니다...

먼저 모노 스틱인데, 모노 원을 길쭉하게 만들었다는 느낌이 강했습니다.

모노 원이 길이가 좀 짧아서 아쉽긴 했는데 취향에 따라서 고르면 될 듯하네요.

모노 시리즈 특유의 청 백 검의 조합.

내부구조가 훤하게 보여서 리필 타이밍을 쉽게 알 수 있고 동작 원리도 확인이 가능합니다.

리필 자체는 푸시 캡을 빼서 리필 지우개를 넣으면 끝.

메탈 바디에 혹해서 구매했었던 모노 제로입니다.

둥근 녀석이랑 납작한 놈 두 가지 버전이 있는데 굿 디자인 상도 수상했고

필기할 때 학창 시절 버릇 때문에 깨알같이 쓰는 걸 좋아하는 저에게는 알맞은 지우개라 생각해서 구매했었습니다.

조그마한 디자인에 수첩에 끼워도 잘 어울릴듯한 클립.

하지만 모노 스틱과 비교해서 너무나도 아쉬운 지우개의 성능이었습니다.

지우개 똥도 잘 안 풀리고 그렇다고 마찰이 적냐하면 글쎄요... 

모노 스틱은 딱 무난하게 잘 지워진다는 느낌이었다면 모노 제로는 아무래도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물론 제 개인적인 의견이고 세밀하게 지울 때는 모노 제로가 편하기도 하고요.

홀더식을 사기 전에 사용하고 있던 모노 에어터치가 홀더식으로 나온다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가져봤습니다.

타 회사의 제품도 조만간 구매해서 써봐야겠네요.

ⓒ 2019 랄라라.

'Stationery Review > Eraser' 카테고리의 다른 글

TOMBOW MONO TOUGH  (2) 2019.12.05
KUTSUWA Zi-Keshi  (0) 2019.08.24
TOMBOW MONO 50주년 기념세트  (0) 2019.07.06
TOMBOW MONO (Black)  (0) 2019.06.21
TOMBOW MONO stick / MONO zero  (0) 2019.05.16
Tombow MONO one  (1) 2011.06.03
SAKURA 지우개 앙케이트.  (4) 2011.01.20
Faber-Castell Dust Free.  (0) 2010.12.25
Pentel Ain 블랙지우개. ZEAH06KA.  (2) 2010.09.05
스테들러 마스 플라스틱 홀더형.  (0) 2009.0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