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작성자: Ralrara

스타벅스 리저브는 한국에 있었을 때 집 바로 근처에 리저브 매장이 있어서 갈 기회는 충분했습니다만

어째서인지 한번도 가지 않고 늘 일반 매장에 가서 카라멜 마끼아또만 마셨었죠...

유학 와서도 도쿄역 쪽에 리저브 매장 함 가봐야겠다 생각만 하고 있었는데 마침 나카메구로에 리저브 로스터리가

있다고 해서 가보기로 했습니다.

나카메구로역에서 쭉 10분 좀 넘게 걸어가면 있습니다.

시부야역에서 한 정거장 가는건 약간 귀찮긴 합니다.

한국에 로스터리가 없는 건 무척 아쉽습니다만 아시아에선 중국에도 그렇고 로스터리가 존재하는데

일본의 리저브 로스터리는 한 건물을 설계부터 건축까지 한 최초의 로스터리라고 하네요.

당연히 사람들로 넘쳐나고 오픈하는 아침 7시 개점 러시를 하면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제가 간 1시 즈음에는 대기표를 뽑고 기다리가 입장하는 방식이었습니다.

입구 왼쪽으로 쭉 걸어가다 보면...

정리권 발매소가 있습니다.

여기 카운터에서 번호를 뽑고 안에 있는 모니터에서 몇 번까지 입장하면 된다 뜨면 정문으로 가서

번호 확인하고 입장하는 방식입니다.

정리권에 스마트폰 접속 가능한 QR코드랑 주소가 있는데 건물 안에서 기다리기 뭐 한 분들은

옆에 돈키호테에서 아이쇼핑하면서 폰으로 알람 울리면 가도 되겠네요.

들어가면 직원들이 친절하게 반겨줍니다.

메뉴판에 디저트도 다 적혀있을 줄 알았는데 커피만 적혀있어서 줄 서 있는 곳 왔다 갔다 하면서

디저트 주문하느라 좀 쪽팔렸었네요...

사이폰으로 내리는걸 좀 보고 싶었는데 부모님이랑 누나랑 같이 와서 3개 주문해서 그런지 따로 카운터에

앉히진 않고 알람벨 주면서 울리면 찾아가라고 했었네요.

담에 개인적으로 다시 방문해서 주문해봐야겠습니다.

저 뒤로 생두들도 보이고 관을 따라서 원두들이 이동한다고 합니다.

주문하려고 서 있는 줄 오른쪽으로 굿즈들이 보입니다.

커피 냄새는 언제 맡아도 참 좋은 거 같아요.

오른쪽에 살짝 잘렸는데 콜드 브루 중인 게 보입니다.

그러고 보니 리저브 매장에서는 에스프레소 머신으로 블랙이글을 사용한다 했는데

이건 블랙이글일까요? 잘 모르겠습니다.

천으로 덮여있는데 로스터기로 보입니다.

로스팅하는 걸 보고 싶었지만 아쉽네요 ㅠㅠ

그러고 보니 줄 서있으면서 받아뒀던 메뉴판에 원두 목록도 빠져있었던 황당한 상황...

급하게 시키느라 원두 종류도 제대로 안 보고 부탁한 게 브라질 카쵸에이라... 라고 읽는 게 맞는진 모르겠네요.

산미가 강한 거만 아니면 장땡이다 보니 만족했습니다.

디저트도 굿굿

리저브 로스터리 도쿄는 총 4층인데 1층은 커피 2층은 티바나 티 3층은 칵테일 바 4층은 체험공간

이런 식으로 구성되어있습니다.

자세한 건 로스터리 도쿄 홈페이지로

https://www.starbucks.co.jp/roastery/

 

STARBUCKS RESERVE® ROASTERY TOKYO|スターバックス コーヒー ジャパン

尽きることのない、コーヒーに対する私たちの愛、情熱、願い、魔法を全て閉じ込めた特別な空間を作りたいとずっと夢見てきました。STARBUCKS RESERVE® ROASTERY TOKYOは、コーヒー豆から焙煎にいたるまであらゆる点でこだわりぬいた、のめりこむような体験を心から楽しむことのできる場所です。

www.starbucks.co.jp

굿즈 파는 곳 끝 부분에 가면 로스팅한 원두를 구매할 수 있습니다.

싱글로만 가능한지 여러 가지 섞어서 살 수 있는지는 모르겠네요.

로스팅한 날짜도 적혀있고 구매할 때는 사고 싶은 원두 이름이랑 그램수 말해주면

레지에서 결제하고 담아주는 방식입니다.

이 쪽 레지에서 굿즈 결제도 가능한 걸로 아네요.

사람 많고 대기하다가 들어가는 게 좀 귀찮긴 했지만 당분간 원두 떨어지면 사러 오거나

할 거 같네요.

사람 없는 시간대인 개점시간을 노려봐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