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작성자: Ralrara

고쿠요의 ME 시리즈는 문구의 기능적인 면보다는 액세서리로서의 기능에 중점을 잡고

나온 시리즈입니다. 

노트, 지우개, 수정테이프 등등 기존의 제품군에 겉모습만 바꾸어서 내놓은 게 대부분인데 이번에 소개할

ME 시리즈의 샤프펜슬도 고쿠요의 enpitsu sharp type MX의 제품과 동일한 녀석입니다.

ME 시리즈에 대한 자세한 소개는 고쿠요의 ME 시리즈 홈페이지에서 보시면 되겠습니다.

https://www.kokuyo-st.co.jp/stationery/me/

 

KOKUYO ME シリーズ|コクヨ株式会社

機能的でありながら、選び、使い、持ち歩く、あなたの生活そのものをアクセサリーのように彩るKOKUYO ME シリーズをご紹介しています。

www.kokuyo-st.co.jp

사실 요즘엔 집에서 공부할때는 연필을 사용했는데 계속 깎고 해줘야 하는 것에 질리기도 했고

그러자고 샤프를 쓰자니 0.5는 이제와서 너무 얇은 거 같고...

그래서 그간 눈길도 주지 않았던 0.7 샤프펜슬을 사용해보자 한 것도 구매의 이유 중 하나였습니다.

ME 시리즈에 나온 볼펜이 에라베르노와 동일 디자인이라 사면서도 혹시 했지만 역시나

엔피츠 샤프, 즉 연필 샤프와 동일한 녀석이었습니다.

회전식 지우개가 탑재되어 있어서 노브가 상대적으로 긴 편.

물론 이 지우개의 성능이 어떤지는 저는 모르겠습니다.

enpitsu sharp의 타입 M, MX는 그립의 재질 차이도 있는데 MX가 메탈 그립, M이 러버 그립인걸

감안하면 ME 시리즈의 샤프펜슬은 타입 M의 제품이라는 걸 알 수 있습니다.

그립도 육각형으로 되어있어서 손에 쥐기 편합니다.

오랜만에 보는 선단 수납방식의 샤프펜슬입니다.

옛날의 기억 때문인지 이런 보호 기능이 있으면 자연스럽게 유격을 걱정하게 되는데

거의 없다 싶을 정도네요. 기술의 발전이 대단한 거 같습니다.

굵은 굵기에 필기용으로 나온 제품이라 제도용 슬리브를 봤을 때는 살짝 당황하기도 했네요.

하지만 시야 확보면에서도 꽤나 쓰이기도 하니 그러려니 합니다.

ⓒ2020 랄라라.

'Stationery Review > Mech-Pencil' 카테고리의 다른 글

Pentel PG-METAL 350  (4) 2021.05.30
KOKUYO enpitsu sharp  (2) 2020.11.23
Pentel Pianissimo  (0) 2020.09.06
TOMBOW MONO graph zero  (0) 2020.07.30
KOKUYO ME 샤프펜슬  (0) 2020.02.15
ZEBRA MYteeGRIP  (0) 2019.11.23
PILOT Dr.Grip ACE  (2) 2019.11.18
STAEDTLER 925 35 All Black  (0) 2019.11.06
STAEDTLER 925 25 도큐핸즈 한정컬러  (0) 2019.10.01
STAEDTLER 925 75 컬러  (0) 2019.09.16